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규원 노동부안산지청장, 취약 건설현장 방문

기사승인 2020.02.14  10:03:13

공유
default_news_ad1
이규원 안산지청장이 미세먼지 취약 건설현장 등을 찾아 점검했다.

이규원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장은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미세먼지에 취약한 건설현장을 찾아가 근로자의 건강보호 조치와 감염병 예방 활동을 점검하는 한편,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격상(경계) 발령됨에 따라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건설현장을 찾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활동과 애로사항을 살펴보기 위해 이루어졌으며, 근로자들에게 마스크 200개도 배포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지난 1월 16일 미세먼지에 취약한 건설현장 방문에 이어 2번째이다.

또한,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지난 12월부터 ‘미세먼지로 인한 근로자 건강장해 예방가이드’를 유관기관과 사업장에 배포하고 있으며, 미세먼지 취약사업장에 대한 상시 점검을 실시해 예방가이드를 준수하지 않은 사업장에 시정토록 조치해 오고 있다.

이규원 지청장은 “사업장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근로자들에게 마스크를 반드시 지급하고,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휴식을 취하게 하여 면역력을 지키는 등 근로자의 건강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계속해서 현장 지도·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청장은 “전면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이 2020년 1월 16일 시행됨에 따라 법 개정 내용을 숙지해 현장에 대한 안전·보건 조치를 철저히 해줄 것”도 당부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