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원연구단체,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연구모임’, 10일 현장활동

기사승인 2020.08.11  13:2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석진 이기환 김정택 의원 등 일행, 수원 자원순환센터·안산 재활용선별센터 잇달아 방문 현장 목소리 청취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연구모임’이 10일 연구 과제 구체화를 위한 현장활동을 실시했다. 연구모임 일행들이 안산시 재활용선별센터를 방문해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연구모임’이 최근 폐기물 배출 방안 개선을 위한 자료 수집 차 관련 시설에 대한 현장활동을 실시했다.

생활폐기물 연구모임 소속 윤석진, 이기환, 김정택 의원은 지난 10일 연구모임 외부전문가, 용역수행업체 관계자, 안산시 청소정책팀 관계자 등과 수원시 자원순환센터 및 안산시 재활용선별센터를 잇달아 방문했다.

올해 2월부터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정책 연구를 위해 업계와의 간담회, 연구용역 추진 등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연구모임은 이날 현장 활동에서 시설 별 폐기물 수집 및 선별 과정을 파악하고 그 동안 폐기물 수거 방안 개선책으로 논의해 온 재활용 쓰레기봉투 사용에 대한 시설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현장에서는 재활용 쓰레기봉투 사용의 효과에 대한 검증 사례가 적다는 점과 배출시 성상별 분리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파봉 절차만 추가될 뿐 효과가 반감된다는 점 등의 의견이 나온 가운데 시민 의식의 변화를 촉발하기 위해서는 봉투 사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의원들은 재활용 쓰레기봉투 사용 안을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연구용역의 결론 중 하나로 제시하기로 하고, 향후에도 재활용 봉투 사용의 효과 분석과 추가 개선책 모색 작업을 병행하기로 했다.

한편, 현재 의회에는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연구모임’을 비롯해 ‘상생’과 ‘안산 청소년·아동 연구모임’, ‘미래의 빛’, ‘우리는 모두 꽃이다’ 등 총 5개의 연구단체가 구성돼 있으며, 이들 단체는 오는 11월 말까지 단체별 과제를 중심으로 연구 활동을 벌이게 된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