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 올 연말 착공, 기억·치유·화합의 공간으로 자리매김

기사승인 2021.01.11  11:03:24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도비 24억1천700만 원 투입해 설계공모 및 실시설계 등 행정절차 착수, 11~12월 착공 예정

 

안산시민과의 약속이자, 민선7기 윤화섭 안산시장의 대표적인 역점사업인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이 올 연말 착공된다.

안산시는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의 기본계획을 마무리하고 국·도비 24억1천700만 원을 투입해 설계공모 및 실시설계 등 행정절차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4·16 생명안전공원과 연계해 ‘화합으로 순환하다’라는 테마로 추진되는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은 올해 행정절차를 거쳐 11~12월 착공할 예정이다.

이후 2021년에는 나머지 사업비인 국도비 222억 원이 투입돼 공사가 진행되며, 2022년 연말에 준공할 예정이며, 2023년부터는 새롭게 바뀐 화랑유원지를 만날 수 있게 된다.

시는 지난해 41억 원을 투입해 ▲야간경관조명 정비 ▲자작나무 숲 조성 ▲산책로 수목류 개선 ▲중심광장 정비 ▲공연장 리모델링 ▲호수 수질개선 ▲노인편익 시설 개선 등을 추진했다.

1998년 조성된 화랑유원지는 20년의 묵은 때를 벗고 명품공원으로 조성된다. 공원은 ▲기억과 다짐, 약속의 공간(생명안전공원) ▲상처를 치유하고 나누는 공간 ▲화합을 꿈꾸는 공간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는 공간 등 4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주요 사업은 ▲화랑저수지 내 갈대를 활용한 자연생태형 반딧불이 조명시설 조성 ▲기다림을 상징하는 노란 리본형 데크로드 설치 ▲치유를 나누는 희망트리쉼터 공간 조성 ▲수질정화 시설 등이다.

이와 함께 ▲화합을 위한 어울림마당 ▲음악분수 ▲화랑호수 F&B ▲아이들 파크 ▲복합체육시설 ▲ X-게임장 등도 함께 조성돼 방문하는 시민에게 즐거움과 추억을 제공하는 공원으로 탈바꿈한다.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은 당초 계획에는 없었으나, 민선7기 들어 윤화섭 시장은 “지역의 아픈 기억을 치유해 갈등을 해소하고 화합해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바람으로 시작됐다.

윤화섭 시장과 시 공직자들은 국무조정실, 중앙부처 등 관계기관에 세월호의 상처가 담긴 화랑유원지의 의미와 명품화 구상을 전달했고,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결국 2019년 9월 ‘4.16 세월호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 의결을 통해 국비 248억 원 지원을 이끌어 냈다. 이는 200억 원이 넘는 국비를 단일 사업비로 따낸 전무후무한 성과다.

윤화섭 시장은 “지난 아픔을 작게나마 치유하고, 항상 기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산시민 모두의 휴식처이자,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상징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말했다.

장기준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