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 가동…도 전역 대설·강풍

기사승인 2021.01.28  11:18:15

공유
default_news_ad1
28일 오전 경기 김포시 사우동에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제설차량이 도로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과 경기 북부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2021.1.2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8일 경기도 대부분 지역에 대설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예보된 가운데 경기도가 이에 대비한 비상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무과 등 10개 부서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오전 8시 30분부터 김포, 고양 파주 등 3개시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이어 오전 9시부터는 동두천, 연천, 포천, 가평, 양주, 의정부, 구리, 남양주 등 8개시에, 오전 9시 20분부터는 나머지 도 전역에 도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또, 이날 오전 9시부터는 안산, 시흥, 김포, 평택, 화성 등 5개시에 강풍주의보가 발표됐으며 수원 등 나머지 26개 시·군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오전 8시부터는 서해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이에 따라 도는 선별진료소 47개소, 임시선별검사소 70개소를 대상으로 강풍에 대비한 지주보강 등 결박조치를 완료하도록 하고 지역별로 상황에 따라 운영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각 시군에는 강풍 종료 시까지 취약시설 예찰을 강화하고, 간판, 현수막 등 옥외광고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철거, 결박 등 철저하게 대비하도록 통보했다.

이밖에 대설에 대비해 시·군간 경계도로 326개 노선에 대해 시·군 협조체계 구축으로 제설 사각지대를 예방하도록 했다.

특히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9개소에 대해서는 사전에 제설제를 살포하는 등 이용에 불편이 없게 관리하도록 했다.

박원석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지난 27일 저녁 긴급 시군 안전담당자회의를 열고 각 시군별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박 실장은 “28일 퇴근시간까지 강설이 예보돼 있다. 강설 시작 전에 제설제를 살포해 교통 혼잡이 최소화되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이번에는 강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이 예상되는 만큼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응해서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