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해철, ‘폭염 취약’ 임시선별검사소 점검…"방역 협조 국민들에 감사"

기사승인 2021.07.20  10:37:09

공유
default_news_ad1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현장을 방문, 방역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2021.7.15/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18일 오전 마곡8구역 공영주차장에 마련된 강서구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했다.

전 장관은 시민들의 대기 과정에 불편함이 없는지 확인하고, 검체 채취 과정과 이송을 위한 관계기관 협업체계 등 선별검사소의 전 과정을 꼼꼼히 점검했다.

전 장관은 이날 현장에서 그늘막, 천막, 대형선풍기, 양산 등 시민들을 위한 물품과 의료진·직원의 교대 근무조 편성 및 근무시장 조정 등 폭염대책 추진상황도 살폈다.

전 장관은 "국민들은 1년 반 동안 코로나19와 잘 싸워왔지만 최근 방역상황 악화로 인한 피로도 누적과 폭염이라는 재난이 가중돼 이전보다 더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근 추가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는 대부분 실외에 설치돼 폭염에 매우 취약한 환경이다. 검사를 대기하는 시민들뿐 아니라 현장 인력들도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전 장관은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협조해 주고 계시는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힘든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