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도청 떠나며 "경기도 공직자임을 자랑스럽게 해드리겠습니다"

기사승인 2021.10.26  13:07:47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간부공무원들과 인사를 마치고 도청을 떠나고 있다. 2021.10.25/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 공직자임을 자랑스럽게 해드리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2018년 7월 1일, 경기도지사 임명장을 받으며 여러분께 드렸던 말씀이다. 100%는 아닐지라도, 상당 정도는 이루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사퇴 기자회견과 오후 마지막 확대간부회의 주재, 실과 돌며 직원 인사, 도의회 인사를 끝으로 공식 일정을 마친뒤 마지막으로 도청 내부 소통망에 직원들에게 연애편지를 쓰듯 글을 남긴 뒤 도청을 떠났다.

이 지사는 "안 해도 될 일 시키고, 하고 있던 일도 더 잘하라고 요구하는 도지사와 함께 발 맞추느라 참 힘드셨겠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 지사는 "취임 후 2년이라는 기간 동안 재판으로 인해 도정에 100% 집중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여러분께서 최선을 다해주신 결과 경기도사에 유례 없는 도정만족도 전국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위임된 권한을 행사하는 간부 공무원 여러분과 일선의 공직자까지 혼연일체가 돼 공직자로서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해주셨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총력을 다 해 이뤄낸 성과를 저 혼자 독차지하는 것 같아 늘 미안하게 생각했고, 여전히 미안한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오로지 도민들을 위해 애써주시길 머리 숙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저는 참 복이 많은 사람이다. 여러분들과 같은 동료와 함께 일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여러분께서 보여주신 도민에 대한 충성심과 열정을 잊지 않겠다. 그리고 그 믿음과 감동을 발판으로 더욱 힘을 내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경기도 공직자여러분들은 저의 자랑이다. 경기도를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에서 사퇴기자회견을 갖고 "주어진 임기를 다하지 못하고, 도지사로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되어 대단히 아쉽고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저는 도민 여러분들께서 보여주신 민주주의와 공동체에 대한 애정, 집단지성의 힘을 믿고 경기도지사직에서 물러나 20대 대통령 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서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 지사는 "1380만 도민의 삶을 책임지는 자리에서 5000만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나라의 대표일꾼이 되고자 한다"며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지만 주어진 소명을 다하겠다는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